상단여백
  • 여백
HOME 사회 SNS이슈링크
정치개혁연합당 오늘 출범…연합정당명에 민주·연합 넣기로
차진경 기자 | 승인 2020.03.15 17:00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진보 원로 인사들을 주축으로 비례대표 연합정당 창당을 추진해온 '정치개혁연합(가칭)'은 15일 창당대회를 열고 '정치개혁연합당'을 출범시켰다.

정식 창당한 정치개혁연합당은 현재까지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하기로 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당과의 논의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정치개혁연합당은 이날 서울 종로에 위치한 중앙당사에서 창당대회를 열어 강령·당헌을 의결하고 지도부를 구성했다.

정치개혁연합당은 자체 후보를 내지 않고 다른 정당들이 들어올 공간을 제공하는 '플랫폼 정당'이니만큼 추후 참여할 정당이 확정되면 정당명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다만 '민주'와 '연합'을 당명에 넣기로 했다.

공동 당대표로는 창당준비위원장을 맡았던 신필균 복지국가여성연대 대표, 조성우 주권자전국회의 상임공동대표, 류종열 전 흥사단 이사장이 선임됐다.

창당준비위원장 중 한명이었던 김정헌 4·16재단 이사장은 공익재단인 4·16재단의 성격 때문에 당대표를 맡지 않기로 했다.

사무총장으로는 하승수 창당준비위 집행위원장이 임명됐다. 하 총장은 정치개혁연합당을 대표해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 등과 비례연합정당 관련 논의를 하게 된다.

하 총장은 "비례연합정당은 단순히 미래한국당이라는 꼼수정당을 저지하는 것만이 아니라 강령에 나온 것처럼 정치개혁을 완수하겠다는 목적"이라며 "앞으로의 의사결정이나 비례대표 후보 선출절차는 오늘 선출되는 대표단에 위임해달라"고 했다.

하 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시민을 위하여(가칭)' 등 다른 플랫폼 정당과의 통합 문제에 대해서 "여러가지를 고민하고 있고 민주당과 다른 정당 의견을 감안해 어떻게 플랫폼을 짤지 의논해봐야 한다"고 했다.

손혜원 의원·정봉주 전 의원의 '열린민주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는 "그곳은 플랫폼 정당이 아니라서 논외"라고 선을 그었다.

하 총장은 "(참여 정당들에 대한) 의석 배분 방식이나 비례 선출 방식뿐만 아니라 선거제도를 포함해 정치개혁 과제를 21대 국회에서 어떻게 할 것인지 포함해서 논의해야 한다"며 "내일 정도 되면 구체적 이야기들이 나올 것"이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차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홍주 : 사업자번호 120-87-30134  |  [방송] 제2-01-13-0275호(등록일 : 2013년 10일 31일)
[신문] 서울 아,02865(등록일 : 2013년 11월 6일 / 재등록일 : 2016년 12월 15일)
제호 : LPN로컬파워뉴스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준용  |  발행일자 : 2013년 11월 6일
본사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13(역삼동) 예일패트빌딩 4층  |  대표번호 : 1800-2358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병옥  |  [상표등록]제4103148020000(등록일 : 2015년 3월 4일)
[출판신고]제2016-000238호(등록일 : 2016년 7월 28일)
Copyright © 2020 LPN로컬파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