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여백
HOME 전체 지역신문
광주시의회 "5·18 망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사퇴하라"
정지훈 기자 | 승인 2019.02.11 15:13
광주시의회 의원들이 11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한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규탄하고 당 차원의 사과와 관련 의원 제재를 촉구하고 있다.(광주시의회 제공)2019.2.11/뉴스1 © News1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광주시의회 의원들이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한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규탄하고 당 차원의 사과와 관련 의원 제재를 촉구했다.

광주시의회 소속 의원 22명은 11일 오전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전 세계가 경의를 표하는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훼손하는 일부 세력의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시의원들은 "자유한국당은 소속 의원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망언에 대해 당 차원의 정중한 사과를 해야 한다"며 "3명 의원을 출당시키고 당사자들은 자발적으로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하는 시도에 대해 국회법 상 모든 수단을 동원해 국회 차원의 강력한 대처가 필요하다"며 "광주시의회도 5월 영령들의 명예를 위해 5·18정신을 왜곡하는 행위에 대해 150만 광주시민과 함께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5·18역사학회는 지난 8일 국회에서 극우주의자 지만원씨를 초청해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열어 정치권과 시민사회의 반발을 샀다.

김진태 의원은 "5·18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우파가 물러서면 안 된다. 법에 정해진 북한군 개입 여부를 제대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종명 의원은 "5·18 사태가 발생하고 나서 폭동이라고 했다. 이후 20년이 지나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김순례 의원은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이 한강의 기적으로 일궈낸 자유 대한민국의 역사에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 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다.

지만원씨는 이날 공청회 사회를 맡아 "북한군 개입은 이미 증명된 사실", "전두환은 영웅"이라고 주장하며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홍주 : 사업자번호 120-87-30134  |  [방송] 제2-01-13-0275호(등록일 : 2013년 10일 31일)
[신문] 서울 아,02865(등록일 : 2013년 11월 6일 / 재등록일 : 2016년 12월 15일)
제호 : LPN로컬파워뉴스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준용  |  발행일자 : 2013년 11월 6일
본사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13(역삼동) 예일패트빌딩 4층  |  대표번호 : 1800-2358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병옥  |  [상표등록]제4103148020000(등록일 : 2015년 3월 4일)
[출판신고]제2016-000238호(등록일 : 2016년 7월 28일)
Copyright © 2019 LPN로컬파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